도, 시내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전수교체 추진
상태바
도, 시내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전수교체 추진
  • 민부근 기자
  • 승인 2019.09.16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대중교통 버스를 이용하다 보면 한 번쯤 겪게 되는 교통카드 ‘태그 오류’ 불편을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도는 승객들의 버스 이용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내 시내버스 교통카드단말기 전수 교체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많은 민원을 유발하고 있는 ‘하차 미태그 페널티 제도’도 합리적인 방식으로 개선키로 했다.

시내버스 교통카드단말기는 2005년 설치된 후 상당수가 노후화돼 개선 필요성이 지속 제기돼 왔다. 도는 근본적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고 판단,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및 ㈜이비카드와 수차례 협의를 통해 신형 단말기 전수 교체를 추진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신형 단말기는 10월 말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며, 연말까지 일부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테스트를 실시해 문제점 등을 보완한 후 2020년부터 전체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전수 교체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그간 불합리한 제도로 지적돼 온 버스 하차 카드 미태그 시 페널티 부과 방식도 개선한다.

노선별 인가거리에 따라 페널티 요금을 차등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선,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협의해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