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수출 쓰레기 도내 물량만 평택항 들여온다
상태바
불법수출 쓰레기 도내 물량만 평택항 들여온다
도, 제주도와 잔여물량 처리 갈등 일단락 도민 피해 최소화 모색… 정부 등과 논의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9.16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도청120.jpg
▲ 사진=경기도청 전경.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평택항으로 반송됐던 쓰레기를 두고 벌어진 경기도와 제주도 간 갈등이 일단락될 전망이다.

필리핀 현지에 아직 남아 있는 불법 수출 쓰레기의 처리를 두고 도와 제주도 간 재마찰이 우려됐으나 제주산 쓰레기는 평택항으로 반입하지 않기로 합의가 이뤄졌다.

15일 환경부와 경기도 등에 따르면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돼 민다나오섬에 남아 있는 잔여 쓰레기는 총 5천177t이다. 이 중 1천700t 이상이 제주산 쓰레기로 확인됐다. 도와 환경부, 제주도 등 관계 부처는 최근 논의를 통해 제주산 쓰레기를 제외한 나머지 쓰레기만 평택항으로 반입하기로 잠정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제주산을 포함한 잔여 쓰레기 반입 문제를 두고 우려됐던 도와 제주도 간 2차 신경전도 마무리되는 양상이다.

그간 잔여 쓰레기 처리를 둘러싼 회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도와 평택지역은 제주산을 포함한 불법 쓰레기가 예전처럼 평택항으로 반입되는 데 대해 부정적 입장을 취해 왔다.

지난 3월 이재명 경기지사는 필리핀에서 반송돼 평택항에 적재된 불법 수출 쓰레기 일부를 제주산으로 추정, "정작 피해는 경기도민이 보고 있다"고 지적해 1차 갈등이 빚어진 바 있다. 그러나 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제주산 쓰레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제주도의 사과 요구가 일었고, 이 지사는 6월 SNS를 통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이후에도 제주도 측은 SNS가 아닌 공식적 경로를 통한 사과를 요구해 왔으며, 이번 잔여 쓰레기 중 일부가 제주산으로 확인되면서 처리를 둘러싼 도와 제주도 간 미묘한 신경전이 지속돼 왔다.

하지만 이번 합의를 통해 제주산 쓰레기를 뺀 3천200t의 쓰레기만을 평택항으로 반입·처리키로 함에 따라 ‘제주산 폐기물은 제주도가 처리해야 한다’는 도의 기본 입장이 관철된 모양새다.

환경부는 이달 내 잔여 쓰레기를 국내 반입할 예정으로, 제주도는 반송될 1천880t의 불법 쓰레기를 군산항, 인천항, 부산항 등을 통해 들여와 위탁처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도민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방안으로 처리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며 "향후 구체적인 반입 일정 등에 대해서는 환경부, 필리핀 정부 등과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