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서울 광화문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단식농성 돌입
상태바
이학재, 서울 광화문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단식농성 돌입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9.1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학재(인천서구갑·사진)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15일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이 의원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된 ‘조국 사퇴 국민 서명운동 광화문 본부’ 천막 내에서 이날부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는 단식에 앞서 입장문 발표를 통해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며 "조국이 가야 할 자리는 검찰 조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전국에서 국민과 함께 조국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호소했지만 그들은 안하무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조국과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며 대한민국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