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2019년 9월 정기분 재산세 792억 원 부과
상태바
하남시 2019년 9월 정기분 재산세 792억 원 부과
  • 이홍재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2019년 9월 정기분 재산세 11만 2천 건 792억 원을 부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간으로는 시 세입의 약 52%에 이르는 1천117억 원을 부과해 단일세목 최초로 1천억 원을 넘어서게 됐다.

이는 지난해 보다 22%, 세액으로는 202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른 입주물량 증가와 공시가격 상승, 시 세정부서의 자주재원 확보노력 등이 주요 요인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번 재산세는 보유기간에 관계없이 과세기준일인 6월 1일 현재 토지 또는 주택 소유자에게 부과되는 것으로 주택분은 7월 1기분에 이어 연 세액의 1/2 금액이, 토지분은 연 세액이 일괄 부과된다.

납부기한은 이달 30일까지로 위택스, 금융결제원 인터넷지로, ARS(☎031-790-6200), 금융기관 자동화기기(CD/ATM), 가상계좌, 신용카드 납부, 스마트 고지서 등 다양한 방법으로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각종 개발사업과 공시가격 상승 등으로 세입 규모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세원확보를 통한 자주재원 확충은 물론 각종 시민홍보 및 마을세무사 무료상담, 스마트고지서 등 납부편의시책을 운영함으로써 건전한 납세풍토 조성에도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