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북미대화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
상태바
문 대통령"북미대화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26일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하고 유엔총회 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튼튼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한미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을 계기도 될 것"이라며 "이번 유엔총회가 함께 만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해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는 우리만의 과제가 아니라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며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일관성은 외교·안보 분야에서 특히 중요하다"라며 "평화·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에 우리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를 위해 흔들림 없이 매진해왔고 뚜렷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2018년 전까지만 해도 세계에서 전쟁 위험이 가장 높았던 한반도에 상상하기 어려웠던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다"며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고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기도 했다. 모두 유례없는 일이고 세계사적 사건"이라고 상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금도 변화는 계속되고 있다"며 "곧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될 것이며, 남북미 정상 간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그 역할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한반도 평화 정착과 평화경제로 공동 번영의 미래를 당당하게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