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해역 출·입항 신고기관 확대
상태바
특정해역 출·입항 신고기관 확대
해수부, 15곳서 51곳으로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09.1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특정해역 출입항을 신고할 수 있는 항·포구를 현행 15곳에서 51곳으로 대폭 늘린다고 16일 밝혔다.

해수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어선안전조업규정’을 개정해 고시했다. 특정해역이란 국방상의 경비나 어선 안전조업 등을 목적으로 어로한계선 이남의 일정 수역을 지정해 조업기간 등을 엄격히 관리하는 수역이다. 특정해역에서 조업하려는 어선은 지정된 출입항 신고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이 때문에 어선은 출어 등록과 출입항 신고 시마다 지정 신고기관이 있는 항·포구까지 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해양경찰청은 어업인의 의견을 모은 뒤 7월 열린 해수부와의 정책협의회에서 관련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규정 개정으로 지정 신고기관이 있는 항·포구는 동해 9곳에서 19곳, 서해 6곳에서 20곳으로 각각 늘어났다. 특히 단 한 곳도 없던 남해는 12곳이 신설됐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