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물재생센터 ‘하수슬러지 불법매립’ 정황 포착
상태바
난지물재생센터 ‘하수슬러지 불법매립’ 정황 포착
더불어민주당 고양시·도의원들 경찰서 민원실에 ‘고발장’ 제출
현장점검 당시 검은 웅덩이 발견 서울시 소유 "공공적 보상 필요"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9.1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지역 서울시 대표 기피시설인 난지물재생센터가 지난달 19일 자정부터 덕양구 대덕동 주민들에 의해 차량 출입이 전면 금지<본보 8월 19일자 18면 보도>된 가운데 정재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을) 시·도의원 9명이 센터의 하수슬러지 불법 매립에 대한 고발장을 16일 고양경찰서 민원실에 접수했다.

앞서 이들은 정 의원을 중심으로 지역주민 및 시청 등 관련 부처와 연석회의를 갖고 전담 TF를 발족, 지난 3일 현장점검에 나서 센터 내 유휴 부지에 무단으로 슬러지를 매립 및 야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불법행위를 발견했다.

당시 현장은 오물 특유의 불쾌한 냄새로 뒤덮여 있었고, 하수슬러지로 오염된 토양에 뒤섞인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웅덩이에서는 기포가 계속해서 끓었다. 9일에도 추가 현장점검을 실시해 오염토양의 시료를 공식 채취한 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검사를 의뢰했다.

정 의원은 고발장을 접수한 뒤 고양경찰서 민원실 앞에서 "불법 폐기물 매립에 대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계획이며, 장기간에 걸쳐 오염된 토양과 한강에 대한 원천 치유가 필요한 상황이다"라며 "30년간 피해를 입어 온 고양시와 지역주민에 대한 공공적 보상이 반드시 뒤따라야만 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 센터는 1987년 6월 서울시 공공하수처리시설로 문을 연 뒤 1997년 12월 일일 평균 86㎥ 규모의 하수처리시설로 확장됐고, 1988년 6월 일일 평균 4천500㎥ 규모의 인분처리시설이 완공한 것을 비롯해 서대문구에서 들여오는 하루 평균 300t 상당의 음식물처리시설도 함께 운영하며 하수·분뇨·음식물의 극혐오 3종을 모두 처리하고 있다.

2012년 5월 2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당시 최성 고양시장 간 체결한 ‘상생협약’에서 박 시장은 대덕동 난지물센터의 조속한 지하화를 약속한 바 있으나 지금까지 그 어떤 조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난지물센터 내 불법 시설들을 ‘경미한 변경’이라는 미명 아래 합법화를 꾀하고 있다.

한편, 이재준 고양시장도 지난 2일 난지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지역 내 기피시설의 개선에만 급급하고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은 사실상 방치한 상태"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서울시에 있는 만큼 더 이상 장기 계획 운운하며 고양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박원순 시장은 즉각 기피시설 현대화 및 전면 지하화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