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첫삽도 못 뜬 조합 아파트 수백억대 추가 분담금만 요구해"
상태바
"2년째 첫삽도 못 뜬 조합 아파트 수백억대 추가 분담금만 요구해"
인천 계양방축지구 사업 지연에 조합원들 "조합장 사퇴를" 반발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09.17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550.jpg
▲ 계양방축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착공이 수년 째 지연되면서 조합원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인천 계양방축택지지구 지역주택조합 사업 착공이 당초 계획보다 2년여간 지연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16일 지역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계양방축택지지구 지역주택조합은 2016년 4월 계양구 방축동 22번지 일원에 지하 1층·지상 15층 규모로 500여 가구의 아파트를 짓기로 사업계획을 세우고 조합원을 모집했다. 조합원 모집 당시 해당 아파트는 분양가 외에 추가 분담금이 없고 중도금을 무이자로 상환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안심보장증서를 발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사업계획과 달리 조합은 토지 확보 등을 이유로 진행해야 할 실무 절차를 지연했다.

2016년 말까지 완료하기로 한 조합 설립 인가 및 사업계획 승인 요청 등은 2017년 10월과 2018년 7월에 각각 이뤄졌다. 지역주택조합 사업 착공 계획승인 인가 절차도 약 2년이 지난 올 1월께 통과됐다.

조합은 또 사업기간 연장을 이유로 조합원들에게 진행비 명목의 추가 분담금까지 요구했다.

조합은 지난해 1차 총회를 열고 잔여 토지 매입과 지장물 멸실을 위해 조합원들에게 300억 원의 대출을 요구해 통과시켰다. 올 4월에도 사업 착공 계획 승인을 이유로 2차 총회를 열고 100억 원 추가 대출 승인을 통과시켜 공사 진행비로 사용했다. 여기에 예정에 없던 발코니 확장비 명목으로 조합원을 상대로 11억 원의 추가 분담금까지 부과하기도 했다.

이처럼 아파트 착공 지연과 추가 분담금 납부 등이 지속되자 조합원들은 조합장 및 임원진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조합원 A씨는 "삽도 뜨지 않으면서 추가 분담금만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현 조합 집행부의 말을 더 이상 믿을 수 없다"며 "자료 공개 등을 요청해 그간 쓰인 추가 분담금 내역과 사업 진행 상황 등을 살펴보고 문제가 있을 경우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합 관계자는 "현재 해당 부지의 지장물권자와의 법리적 다툼이 길어져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며 "추가 분담금은 조합이 강요한 것이 아니라 총회를 통해 적법한 절차에 의해 동의를 얻어 집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혈압 2019-10-20 19:09:17
벽제 고양동 신안실크밸리 조합원입니다
이런법이라니그동안 피해본 수 많은 조합원들속이 끓네요. 울화가치미네요
2019년 12월 입주 할줄 알고 계약한 지금 땅조차 계약한3년전 그대로이고 2021 2022년 늦어지는데행정관청의 탓만 하는 조합 그리고 신안건설에 속이 탑니다.

네이버에 목암.com으로 오셔서
이 난국 헤쳐 나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