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기록원 설립도 난항 재원분담에 시군 외면
상태바
도기록원 설립도 난항 재원분담에 시군 외면
지역별 설립 등 수정 불가피 용역 11월 완료 되면 구체화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9.1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와 31개 시·군에서 생산된 각종 기록물을 모아 역사를 보존할 ‘경기도기록원’ 설립에 진땀을 빼고 있다.

16일 도와 일선 시·군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수원시 파장동 인근 도유지에 912억 원을 투입해 500만 권가량의 기록물을 수용할 지하 1층·지상 9층 규모의 도 기록원 건립계획을 마련한 바 있다.

도 기록원은 도와 도 소속 기관에서 생산된 기록물만 관리하는 기존의 ‘기록관’과는 달리 31개 시·군과 공공기관이 생산·보관한 모든 자료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는 대규모 ‘아카이브’가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서는 시·군이 보관 중인 기록물의 이관 등 참여가 필요하지만 31개 시·군의 의견을 한데 모으는 작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도는 지난해 말 31개 시·군에 기록물 이관에 대한 의견을 조회했으나 이관에 긍정적 입장을 내비친 곳은 4곳 정도에 불과했다. 기록원 설립비를 분담하는 ‘공동분담금’이 조건이 됐던 탓이다.

A시 관계자는 "기록물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이 완료된 문서의 순차적 이관은 필요하지만 분담금이 요구될 시 재정 부담이 커 비효율적이라 판단했다"며 "차후 자체 기록원 설립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시·군의 참여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자 도는 최근 공동분담금을 제외, 단순 기록물 이관 여부 및 지역별 자체 기록원 설립에 대한 각 시·군의 판단을 재수렴했다. 시·군 절반가량이 이관 의사를 표했지만 이 중 상당수는 ‘분담금이 없을 경우’라는 조건부 의견을 제시했으며, 북부지역에서는 남부와는 별도의 기록원 설립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도 기록원 설립에 대한 도의 당초 계획은 일부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자체 기록원 설립을 선호하는 시·군을 감안한 도 기록원 설립 규모 조정, 북부지역 시·군의 기록물 활용 및 접근성을 고려한 위치 선정이나 별도 기록원 설립 여부 등이 종합적으로 검토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도 기록원 설립과 관련한 기본구상 용역이 오는 11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계획과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며 "시·군 의견을 지속 수렴하고 있는 단계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