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오산비행장 에어쇼 TF회의 최종보고회…3년 만에 개최
상태바
평택 오산비행장 에어쇼 TF회의 최종보고회…3년 만에 개최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경기도와 함께하는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의 개최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평택시는 지난 16일 송탄국제교류센터 국제회의실에서 51전투비행단, 평택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관계부서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TF회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종호 부시장 주재로 진행된 TF회의 최종보고회에서는 유관기관 간 유기적 협조 당부와 각 부서 및 기관별 준비상황 점검, 행사 운영에 따른 개선·보완사항이 집중 논의됐다.

시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임시주차장 4곳, 셔틀버스 5개 노선, 이동식 화장실 6곳, 물품보관소 등을 차질 없이 준비 중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가가 밀집돼 있는 K-55 정문 앞에 특설무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이종호 부시장은 "대한민국 안보중심 평택시에서 열리는 이번 오산비행장 에어쇼를 안전하고 편리하며, 다시 찾고 싶은 평택을 알리는 행사로 만들자"고 당부하면서 "이중 삼중의 빈틈없는 점검을 통해 관람객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주기 바라며, 깨끗하고 질서 있는 축제로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오는 21일 K-55 비행장에서 열리는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는 행사로 미51전투비행단이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하며, 경기도와 평택시가 후원한다.

이날 에어쇼에서는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시범비행을 비롯 A-10, F-16등 다양한 기종의 에어쇼와 공중급유기를 포함 20여종의 항공기 지상 전시, 오산비행장 내 최초로 추진하는 K-POP 공연 등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가 선보일 예정이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