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평택안성노동조합, 안성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상태바
민주노총 평택안성노동조합, 안성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 평택안성지역노동조합은 17일 안성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 안성시를 규탄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평택안성노동조합이 17일 안성시청 민원실 앞에서 안성시, 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미이행에 대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민주노총 평택안성노동조합이 17일 안성시청 민원실 앞에서 안성시, 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미이행에 대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평택안성지역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안성시는 중앙정부에서 2017년 7월 발표한 1단계 가이드라인의 대상들 중 지난해 1월 무기계약직 79명만 정규직으로 전환 이후 1단계에 해당되는 용역직 등은 아직도 전환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지자체에 용역회사 등에 지급되는 관리비와, 이윤, 간접노무비를 정규직 전환 비용으로 사용하라 했지만, 안성시는 용역직을 줄이기는 커녕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노동조합의 사전 심사제 이행 요구와 기간제, 용역직의 상시지속업무 정규직 전환 요구에도 정부지침은 지침일 뿐이라며 거부하고 있다"며 "정부 발표로 올 상반기 기준 타 지자체의 정규직 전환 계획의 90%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안성시는 턱없이 못 미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난 4년간 정규직 채용이 없다 보니 그동안 시청에 무기계약직과 기간제 직원들이 많았고, 시청 인력난 해소를 위해 지난 8월 정규직 채용을 통해 97명의 인력을 충원해 어느 정도 해소된 상황"이라며 "정부의 지침을 무시하고 정규직 전환을 안하고 있는 것이 아닌 시간을 두고 조직 인력의 현 실태를 정확히 파악한 뒤 전환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