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에 읽는 기쁨 준 송암 선생 알리기 다짐
상태바
시각장애인에 읽는 기쁨 준 송암 선생 알리기 다짐
강화문화원서 박두성 문화사업선양회 ‘사단법인화’ 관련 총회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9.09.1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점자 창안자로, 시각장애인 교육에 생애를 바친 송암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진 ‘송암 박두성 선생 문화사업선양회’가 17일 강화문화원에서 ‘송암 박두성 문화사업회 사단법인화를 위한 총회’를 가졌다.
 

이날 총회에는 우광덕 회장, 황완익 문화원장, 박상은 전 국회의원과 고문, 자문위원 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총회는 2018년도 총회결산보고와 2019년도 예산사업계획안 사단법인 설립취지문, 임원선임의건 등의 설명으로 진행됐다.

우광덕 회장은 "2002년도 문광부에서 문화인물로 선정된 국가적인 인물인데도 아직까지 생가 터 복원을 위한 토지매입이 되지않아 안타깝다"며 "송암 선생의 문화사업이 원활히 이뤄지기 위해서는 사단법인화가 시급한 실정으로, 이번 총회가 사단법인을 만들기 위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총회에서는 가칭 ㈔송암 박두성 문화사업회 이사장으로 인천시정무부시장과 국회의원을 역임한 박상은 씨를 만장일치로 선임했다.

박상은 신임 이사장은 "송암 박두성 선생은 강화의 인물을 떠나 문광부에서 선정한 인물로 국가에서 기념사업을 선양할 책임이 있다"며 "이제 문화사업회가 사단법인화가 된 만큼 인천시와 중앙정부의 예산지원을 받아 송암 선생의 사상과 뜻을 전국민에게 알릴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