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부 양돈농가 ‘돼지열병’ 초비상
상태바
인천 북부 양돈농가 ‘돼지열병’ 초비상
경기도 파주서 발병 확진 판정 납품 도축장 겹쳐 감염 위기 ↑ 자체 방역 강화 등 대책 나서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09.18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들이 17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도축장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시 한 농가의 돼지 136마리가 인천의 한 도축장으로 유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들이 17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도축장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시 한 농가의 돼지 136마리가 인천의 한 도축장으로 유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경기도의 한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해 인접한 강화와 서구 등 인천 북부권역 양돈농가가 좌불안석(坐不安席)이다.

치사율이 100%에 육박하는 제1종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직까지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한 번 유입, 확산되면 재난 수준의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2·18면>
17일 방역당국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파주시의 한 양돈농가에서 폐사한 5마리 중 2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인천으로 들어와 도축·출고된 136마리에 대해서는 유통 중지됐다.

방역당국은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오전 6시 30분을 기해 48시간 동안 전국의 가축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때 아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에 인천 북부권역 양돈농가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지역 농가가 발병 지역으로부터 직선 거리 20∼30㎞로 가까운데다, 납품하는 도축장이 겹쳐 감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강화·서구·계양 등 인천 북부권역은 지역 돼지 4만1천601마리 중 90%가 훌쩍 넘는 3만9천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 발병 농가와 동일한 김포·인천 등지의 도축장에 돼지를 납품하는 상황이다.

계양구의 한 양돈농가 관계자는 "날벼락 같은 소식에 인근 양돈농가가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절대 유입되는 일이 없도록 관련 당국이 보다 철저한 방역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화군의 한 양돈농가 관계자는 "지역은 다르나 돼지를 납품하는 도축장이 같아 수송 시 발생하는 분변, 혈흔 등으로 인한 감염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다"며 "지역 농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에 효과가 좋은 소독제를 구매해 자체 방역을 강화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현재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 시 산하 보건환경연구원, 가축위생방역본부와 함께 방역활동을 비롯해 지역 양돈농가에 대한 점검을 벌이고 있다"며 "발병 지역에서 보내 도축·출고된 136마리에 대해서는 전부 유통을 중단시키고 향후 폐기처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