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대치’ 심화… 정기국회 결국 파행 치닫나
상태바
여야 ‘조국 대치’ 심화… 정기국회 결국 파행 치닫나
한국당 ‘파면 촉구’ 공세 강화
민주당 "野, 생떼로 민생 방치"
일정 재협의 때 합의 어려울 듯
  • 박태영
  • 승인 2019.09.1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대치로 정기국회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국회는 17일부터 19일까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자유한국당이 조국 장관의 참석을 반대하면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됐다. 이에 따라 줄줄이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번 주 중에 만나 정기국회 일정을 재협의할 예정이나, 조 장관 임명을 둘러싼 극심한 입장 차로 절충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이 국회를 전면 보이콧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추석 연휴 이후 한국당 투쟁 기류가 한층 강경으로 흐르고 있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기국회 파행과 관련해 야당을 강력 성토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사안을 임명 철회와 연계하는 것은 억지"라며 "야당의 생떼로 민생은 방치되고 병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파면을 촉구하며 공세 수위를 더욱 높였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점을 거론하며 "조국 펀드의 실체를 입증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사들의 경우 헌법 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는 조 장관의 전날 발언을 거론, "알아서 기라는 사실상 협박"이라면서 "검찰 수사 내용을 모르게 법까지 바꾸려 하더니 이제는 아예 대놓고 인사 불이익을 언급한다"고 질타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가족 펀드의 운용사가 아내인 정경심 교수의 자금으로 설립됐다는 충격적 사실이 드러났다"며 "‘블라인드 펀드라 어떻게 투자한 지 모른다’는 조 장관의 답변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