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 욱일기 허가 부당성’ 세계 주요 언론에 메일
상태바
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 욱일기 허가 부당성’ 세계 주요 언론에 메일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전 세계 주요 언론에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허가’에 관한 제보 메일을 발송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일본에서 내년도 도쿄올림픽때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는 방침에 따른 대응으로 AP 및 로이터 통신,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인민일보, 르몽드 등 전 세계 주요 언론 32개 매체에 발송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증명하고, 특히 욱일기가 어떤 깃발인지에 대한 영어영상도 함께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명시된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들을 짚어줬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최근 임명된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장관의 망언을 함께 소개하며 일본 정부의 잘못된 역사의식이 일본의 침략으로 큰 상처를 받았던 많은 아시아인들에게 또다시 큰 아픔을 주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최근까지 미국의 CNN 및 볼티모어 선, 중국의 환구시보 및 시나스포츠 등 몇 몇 주요 매체에서만 다뤘고 이러한 상황들이 외신을 통해 많이 소개가 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세계적인 언론사들이 나서서 일본의 이런 어처구니 없는 결정을 기사화 한다면 욱일기의 실상이 전 세계인들에게 제대로 알려질 것이며, 또한 욱일기 응원을 막아내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만약 세계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도쿄올림픽때 욱일기 응원을 강행한다면, 세계적인 논란을 만들어 ‘욱일기’가 ‘나치기’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