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중·러 항일 유적지 탐방 실시
상태바
성남시의회, 중·러 항일 유적지 탐방 실시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9.19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원들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 탐방에 나선다.

시의회는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중국과 러시아 항일유적지 탐방 및 독립운동사 연구조사를 위한 국외 출장을 떠난다.

여야 23명의 의원이 참여하는 이번 탐방은 주요 유적지 방문 외에도 현지 간담회와 유관기관 방문 등이 진행된다.

일정은 ▶1일 차-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연해주한인회 간담회 및 신한촌 기념비, 이동휘 선생 집터) ▶2일 차-러시아 우수리스크(연해주 독립운동 거점지, 고구려 유민이 세운 발해 유적지) ▶3일 차-러시아 크라스키노(안중근 의사 단지동맹 기념비) ▶4일 차-중국(백두산 등정) ▶5일 차-중국 옌지(무명 항일열사 기념비), 룽징(일송정), 북간도(독립운동 사적지 명동촌) ▶6일 차-중국 상하이(임시정부 청사, 홍구공원, 매헌 윤봉길 기념관) 등을 차례로 방문한다.

박문석 의장은 "시민을 대변하는 지방의원으로서 올바른 역사관과 정체성 확립이 바람직한 의정활동의 기초라고 보고 국외 독립유적지 탐방을 기획했다"며 "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선열들의 발자취를 되새겨 보고, 내실 있는 의정활동 방향을 설정하는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