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원종·괴안지구 사업 보상 관련 ‘공공주택 주민지원단’ 운영
상태바
부천시,원종·괴안지구 사업 보상 관련 ‘공공주택 주민지원단’ 운영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09.19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원종·괴안 공공주택사업 보상 등과 관련해 ‘공공주택 주민지원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 원종·괴안지구 사업은 청년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3천60가구가 조성될 예정이며, 이달 지구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다.

시는 최근 LH 홈페이지에 원종·괴안 공공주택지구 보상계획이 공고됨에 따라 오는 24일과 10월 2일 오후 1∼5시 시청 1층 종합민원상담실에서 확정된 계획을 토대로 주민지원단을 운영한다. 지역주민들의 궁금증 해소 및 행정절차를 안내하고, 공공주택지구를 둘러싼 갈등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진행한 1차 주민지원단은 시 및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와 원종지구 주민대책위원회가 보상가격 책정 등 실질적인 보상대책과 주민 재정착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0일 개최한 2차 회의에서는 경기도 관계자가 참여해 괴안지구 내 이주자택지 등의 상담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공공주택지구 토지 수용에 따른 보상과 관련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토지 수용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주민지원단 및 보상협의체 운영을 비롯한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