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최
상태바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최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미세먼지 석학들이 경기도에 모인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환경재단과 한국에너지기후환경협의회(K-CIPEC) 조직위원회가 공동주관하는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19∼2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미세먼지, 친환경 에너지 전환, 기후변화 및 온실가스 관리 분야의 전문가와 산업 관계자 등이 모여 관련 분야 최신 정책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포럼에는 중국, 몽골,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 일본 등 20여 개국 환경운동가와 과학자, 공무원 등 6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들은 포럼에서 중국발 미세먼지 등 국경을 초월한 대기오염 영향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동아시아권 호흡공동체를 구축하고 도를 대기 질 개선 정책과 기술을 선도하는 중심지로 발전시키는 방향 등을 논의한다.

포럼은 국내외 대기 질 개선 성공사례를 공유하는 ‘아시아 환경포럼’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과 실증사례를 소개하고 적용방안을 모색하는 ‘K-CIPEC 학술 콘퍼런스’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이사벨 루이스 유엔환경계획(UNEP) 아태본부 부본부장과 윤종수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UNSOD) 원장이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도가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동아시아지역 지방정부와 시민들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국제적인 대기관리 모범지역인 도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월 국내 지방정부로서는 유일하게 유엔환경계획이 추진 중인 ‘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등록하고 6월엔 태국 방콕에서 열린 ‘대기오염 인식포럼’에 참가하는 등 대기 관리 모범지역으로서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