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2019 세계의상페스티벌 유치
상태바
안산시, 2019 세계의상페스티벌 유치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9.2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세계 50여 개국 외교수장들이 직접 참여하는 ‘세계의상페스티벌’을 2019 안산 김홍도축제에서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세계의상페스티벌은 ㈔한문화진흥협회가 해마다 주관하는 행사로, 주한대사 및 외교관들이 직접 참여하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세계 패션 문화외교 행사이다. 한복과 세계 각국의 복식문화 교류로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함으로써 국가 간 우호를 증진시키는 국제적인 문화행사다.

 이번 페스티벌은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안산’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유치한 것으로, 2019 안산 김홍도축제 개막일인 오는 10월 12일 오후 6시 안산화랑유원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1부는 각국 대사 및 외교관들이 한복을 입고 직접 무대에서 런웨이를 하며 한복의 우아함과 편안함을 체험하고 한복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린다. 2부는 대한민국 한복모델 선발대회에서 선발된 최고의 한복모델들이 한복패션쇼를 통해 한복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3부는 대사 및 외교관들이 자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화랑유원지 천년무대에서 세계 각국의 고유 의상을 소개한다.

 이번 행사의 총감독은 문화외교전문가로 알려진 정사무엘 한문화외교사절단장으로, 직접 세계 각국 외교사절단과 소통하며 행사 참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세계 5권역에서 관심을 갖고 40개국 이상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한편, 올해로 2회째를 맞는 ‘2019 안산 김홍도축제’는 ‘김홍도와 함께 하는 풍류여행’을 주제로 김홍도 풍속마을 조성, 서커스·줄타기·미술퍼포먼스·전통 비보이·북청사자놀음 등 전통문화예술 공연, 염전·유리공예·종이공예·도예·서각·곤충 체험 등 70여 종의 다양한 체험부스, 바이킹과 디스코팡팡 등 유원시설, 열기구·관광마차 등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놀거리가 풍성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