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21일부터 국내최초 마을버스 전기저상버스 도입
상태바
성남시, 21일부터 국내최초 마을버스 전기저상버스 도입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지역에 국내 처음으로 전기로 운행하는 마을버스가 도입된다.

19일 성남시에 따르면 전기저상버스는 성남하이테크밸리(상대원차고지)를 기점으로 산성동-신흥동-태평동-하대원동 등을 경유해 모란역까지 순환 노선으로 운행되는 성남여객버스(주) 88번 마을버스 노선에 투입된다.

오는 21일부터 14대 중 13대가 전기저상버스로 운행된다.

시는 이번에 6대를 우선 투입한 뒤 올해 안에 7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마을버스 88번 노선은 현재 시내버스 노선으로 운행되고 있으나, 원도심 경유지가 동일하고 운행 방향만 다른 마을버스 88-1번과 노선이 유사해 고정배차 불편과 요금 차이 등에 따른 시민 불편이 있어왔다.

이에 시는 노선체계 효율화를 위해 2개 노선의 운행대수를 일치시키고, 88번은 시내버스에서 마을버스로 변경 운행하기로 했다.

시내버스 요금이 오는 28일 인상(1천250원→1천450원, 카드 기준)되면, 시민들은 요금 400원 인하(마을버스 1천50원, 카드기준) 체감 효과도 볼 수 있다. 

이번에 도입되는 차량은 중국 포톤사의 ‘그린어스’로 티탄삼리튬(LpTO) 배터리를 장착한 10.6m급 저상형 전기버스이다.

109.5kW급 전기모터를 장착해 최대출력 313마력을 발휘하며, 최고토크는2만4천rpm이다.

1회 완충 시(급속 충전시 20분 소요)최대 120km를 주행할 수 있다.

노약층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저상버스로 제작된데다 일반버스와 비교해 엔진진동 및 소음이 현격히 적어 승차감이 개선됨과 함께 운전자 피로도를 낮출 수 있다.

특히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자동차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대기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디젤, 천연가스(CNG)를 연료로 하는 기존 버스와 비교 시, 연간 연료비 1억 원을 절감할 수 있어 경제적 효율성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마을버스 전기저상버스 도입은 원도심을 운행하는 마을버스 노선에 투입되는 국내 최초의 대중교통 정책이자 교통약자의 편의 증진 및 미세먼지 대응사업"이라고 말했다.

현재 시 전기저상버스는 시내버스 1개 노선(51번) 10대가 운행 중이며, 이달부터 마을버스 1개 노선(88번)에 6대가 추가 운행된다.

올해 안으로 시내버스 7대 및 마을버스 7대를 추가 도입해 총 30대가 운행될 예정이다.

앞선 4월 시는 5년 내 대중교통 수단에 전기저상버스 200대 보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 시내·마을버스 노선에 전기버스를 지속적 확대 도입해 나간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