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학력 진단평가 시행 논란에 부쳐
상태바
기초학력 진단평가 시행 논란에 부쳐
  • 기호일보
  • 승인 2019.09.2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계가 기초학력 진단평가 시행을 놓고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서울지역 초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은 모두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한다고 발표하자 지역 교육단체들이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는가 하면,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기초학력 평가가 시행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선언하는 등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모양새다.

 서울시교육청의 진단평가 계획은 교육부가 지난 3월 발표한 ‘2018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기초 교육과정조차 따라가지 못하는 기초학력 미달학생 비율이 점점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교육청 차원에서 내놓은 대책이다. 하지만 학생들의 기초학력 수준을 파악해 부진한 학생에 대해 맞춤식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의  ‘2020 서울학생 기초학력 보장방안’에 대해 서울지역 교육단체들은 기초학력 진단검사가 일제고사식 학력평가라며, 학생 줄 세우기와 부진학생 낙인효과 등 교육적 부작용을 유발할 것이라는 이유를 들어 해당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기초학력 진단검사는 학생들의 수준을 파악해 학습 부진아를 구제하고 교육 개선의 기초자료를 얻기 위한 시험으로, 기초 학력이 부진한 학생을 방치하기보다는 일정 수준으로 끌어 주는 일은 극히 당연한 일이다. 세계 각국이 교육전쟁 시대로 불릴 만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학력 향상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만 학력수준 평가를 반대하는 것은 우물 안 개구리가 되자는 것이다. 선진국가들은 교육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기적인 평가를 시행하고 있으며, 적정한 학력 수준 유지를 위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를 살아가기 위해서는 이에 적응할 수 있는 창의력을 기르는 교육이 이뤄져야 하며, 창의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기초학력이 필히 갖춰져야 한다. 학생·학부모 등의 교육 수요자뿐 아니라 대부분 교사들은 평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따라서 진단검사를 놓고 왈가왈부하기보다는 초중고 학교급별로 정기적으로 실시해 성취도가 낮은 학교와 학생에 대한 기초학력 향상 방안을 마련하는 일이 더욱 시급하다. 학생들의 학력이 과연 적정한 수준에 올라와 있나 하는 평가는 국가의 당연한 의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