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유망기업 美 진출 지원
상태바
인천TP, 유망기업 美 진출 지원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2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수출유망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스케일 업 인천, 2019 글로벌 현지화 챌린지 지원사업(미국)’을 벌인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성공적인 미국 시장 진출과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5일까지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미국에서 유통 가능한 완성된 제품 및 서비스(소프트웨어 등)를 보유한 인천지역 기업이다. 인천TP는 10개 안팎의 기업을 선정해 연말까지 기업 진단, 현지화, 미국 진출, 투자유치 등 모두 4단계의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인천TP는 기업을 상대로 시장성 분석, 소비자 반응조사, 현지화 자금 지원(한 기업당 1천만 원 안팎), 미국 현지 전문가 일대일 멘토링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들은 국내 현지화 과정을 마친 뒤 미국 출장을 통해 현지 진출 가능성을 최종 점검한다. 미국에 쇼룸을 설치해 현지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피고, 실리콘밸리 기업대표 등 전문가와의 일대일 대면 멘토링도 진행한다. 인천TP는 이를 바탕으로 벌트사로부터 미화 2만 달러의 직접투자를 받는 1개 기업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승훈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