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맞아 혼신의 드라이브… 졌지만 잘 싸웠다
상태바
세계 최강 맞아 혼신의 드라이브… 졌지만 잘 싸웠다
  • 연합
  • 승인 2019.09.2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에서 18일(한국시간) 열린 2019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한국 탁구 대표팀의 장우진(위)과 정영식이 중국의 쉬신·판전둥과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은 장우진과 정영식, 이상수를 내세웠지만 세계 최강 중국에 0-3으로 패해 2회 연속 은메달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에서 18일(한국시간) 열린 2019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한국 탁구 대표팀의 장우진(위)과 정영식이 중국의 쉬신·판전둥과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은 장우진과 정영식, 이상수를 내세웠지만 세계 최강 중국에 0-3으로 패해 2회 연속 은메달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