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남북 단일팀 인천서 전지훈련 하자
상태바
올림픽 남북 단일팀 인천서 전지훈련 하자
시, 9·19선언 1주년 기념 브리핑 스포츠 교류 확대 위해 北에 제안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9.2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헌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이 19일 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관련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이용헌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이 19일 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관련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남북 단일팀의 인천 전지훈련을 추진한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대규모 국제대회를 교류의 장으로 활용해 ‘동북아 평화중심도시’로 나아간다는 각오다.

인천시는 19일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브리핑’을 갖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확산을 위해 시 차원에서도 다양한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인도적 대북 기증사업과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비롯해 스포츠 교류도 이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인천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최근 5년 내 대규모 국제대회를 개최한 경험이 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참가 규모는 45개국, 선수 1만3천여 명이었다. 이 대회를 위해 새로 지은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 등 국제대회 진행이 가능한 경기장이 지역 내 16곳이나 된다.

시는 올림픽 남북 단일팀 전지훈련을 이들 경기장으로 유도해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에 활용하고자 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3월 도쿄 올림픽의 ‘남북 공동 입장’과 ‘남북 단일팀 참가’를 승인했다. 남북 단일팀 구성이 사실상 확정된 종목은 여자하키·여자농구·유도·조정 등 4개로, 7월 통일부가 ‘남북 단일팀 구성 및 합동훈련’ 관련 실무협의를 북측에 제안한 상황이다.

시는 일단 여자하키 단일팀이 성사될 경우 전지훈련 장소로 인천선학하키경기장을 제공한다는 의사를 정부에 전달했다. 선학하키장은 총 1만219명 수용이 가능하며, 국내 최고 수준의 경기시설을 갖추고 있다. 시는 국제대회 규격에 맞는 최적의 시설이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시는 민선7기 첫 번째 인도적 대북 기증으로 3억 원 규모의 ‘원료의약품 기증사업’을 앞뒀다. 11월께는 사회·문화 교류 차원에서 강화~개성 연계 전략을 모색하는 남북학술회의도 열 계획이다. 현재는 지자체 차원의 대북 접촉이 불가능하지만, 최근 들어 이러한 한계를 개선하는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이 논의 중이라 조만간 인천의 이점을 살린 주도적 남북 교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헌 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은 "남북 단일팀 참가가 확정되면 훈련 장소 제공과 관련해 통일부, 대한체육회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 접경지역으로서 인천이 평화경제의 중요 지역임을 널리 알리고, 인천형 남북 교류사업이 실질적으로 진전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