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아파트 신축공사장서 외국인 노동자 추락 치료 중 숨져
상태바
인천지역 아파트 신축공사장서 외국인 노동자 추락 치료 중 숨져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09.2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다친 외국인 노동자가 치료 도중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인천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26일 미추홀구의 한 종합병원에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부상을 입은 카자흐스탄 국적 노동자 A(29)씨가 치료 도중 숨졌다.

A씨는 사망 보름 전인 6월 11일 오후 1시 50분께 미추홀구 도화동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추락해 허리 골절상 등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A씨의 사인은 ‘패혈성 폐색전증’으로 알려졌다. 패혈증은 세균에 의해 감염돼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증상이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