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큰 강화지역 복구 지원 받을까
상태바
태풍 피해 큰 강화지역 복구 지원 받을까
행안부 ‘특별재난지역’ 오늘 발표 가축 폐사 등 총 77억 원 규모 추정
실제 적용 기준-주민 간 생각 차이 시, 과잉 신고 등 대상 선정 어려움
  • 김유리 기자
  • 승인 2019.09.2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9일 강화군 하점면 인삼밭을 방문해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9일 강화군 하점면 인삼밭을 방문해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지만 정부 재난기금 기준과 피해주민의 생각 차이로 보상 규모 파악이 쉽지 않다.

19일 시에 따르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강화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청해 20일 행정안전부의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시는 이번 주말까지 국가안전재난포털을 통해 재산 피해신고를 받고 있으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주민은 피해 복구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지난 9일 기준 강화군에서 태풍에 의한 피해가 총 4천144건, 재산피해는 총 77억5천만 원(농업 40억 원, 축수산 9억5천만 원, 기타 10억 원 등)으로 추정하고 있다. 태풍 당일 정전으로 인한 가축 폐사까지 합하면 피해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특히 인삼농가는 재배 후 5년째가 되는 내년에 수확이 예정돼 있었지만 이번 태풍으로 대부분이 폐기될 처지에 놓여 있다.

하지만 해당 피해 건수를 모두 지원받기는 어렵다. 복구 지원금은 피해 정도를 전파·반파·침수 등으로 나눠 차등 지급해 소규모 피해는 제외되기 때문이다.

현재 국가재난정보센터 홈페이지에 접수된 강화 피해신고 건수는 대략 150건 정도다. 시는 중복 및 과잉 신고, 소규모 피해 신고들을 빼면 지원 가능 대상은 15건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 또 읍면동을 통해 접수된 건수도 따로 취합해야 돼 현재로서는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다.

소규모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당장의 지출이 부담돼 별도의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강화군 내가면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A씨는 "태풍으로 창고 지붕이 파손돼 200만 원을 들여 급하게 보수했다"며 "주택의 경우에는 농작물과는 다르게 보험 가입이 안 돼 현금이 많지 않은 농가 입장에서 수백만 원의 수리비는 적지않은 부담이다"라고 토로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접수 건 중 기왓장 몇 장 깨진 규모의 피해 건도 보상을 신청한 사례가 있어 지원 대상을 선별하기 위해 조금 더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번 주까지 접수를 받고 피해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