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다문화가정 폭력 4392건… 이재정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주장
상태바
5년간 다문화가정 폭력 4392건… 이재정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주장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9.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안양동안을 지역위원장·사진)은 19일 다문화가정 내 가정폭력은 최근 5년 새 4천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2015년 이후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검거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다문화가정 내 가정폭력 사범 검거는 4천392건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에만 1천여 건에 달했다는 것이다.

특히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검거 건수는 2015년 782건, 2016년 976건, 2017년 839건, 2018년 1천273건에 이어 올 들어 지난 6개월간 522건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방청별로는 경기경찰청이 1천942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서울(751건), 인천(217건), 전남(210건), 경남(161건) 순이다.

이 의원은 "다문화가정 내 가정폭력 피해는 대부분 여성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문화가정 특성상 피해자가 폭력에 노출되더라도 신고가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홍보와 교육은 물론 이들 구성원이 사회에 보다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