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2당 ‘조국 장관 직무정지 가처분’ 카드 내밀다
상태바
野 2당 ‘조국 장관 직무정지 가처분’ 카드 내밀다
국정조사 요구한 한국·바른미래 "여당과 합의 불발 땐 신청 검토"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9.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문제로 충돌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날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밝히기 위한 국회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정쟁이라고 비판하며 불가 입장을 확고히 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권의 ‘조국 사수’가 정국 경색과 민생 방치를 초래했다고 공세를 가하면서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여기에 한국당은 국정조사에 이어 조 장관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 방침을 밝히면서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것 자체가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며 일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재탕, 삼탕을 넘어 국회를 몽땅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조 장관의 ‘직무정지 가처분신청’ 카드까지 추가하면서 파상 공세를 펼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조 장관이 검찰의 인사와 예산권을 쥐고 온갖 직권남용을 하고 있다"며 "조국 파면을 마냥 기다릴 수 없어 금명간 법무부 장관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검토해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국정조사 수용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민주당에 국조 수용을 촉구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해명이 거짓투성이였다는 것이 확인된 이상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은 불가피하다"면서 "진상 규명을 끝까지 회피한다면 정국 파행의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