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평화교류 늘려야" 한국·바른미래 "北 잇단 도발 초래"
상태바
與 "평화교류 늘려야" 한국·바른미래 "北 잇단 도발 초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여야 정당 ‘극과 극’ 평가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9.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19일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19일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9·19 평양공동선언의 1주년인 19일 극명하게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평양공동선언 의미를 긍정적으로 해석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혹평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손에 잡힐 듯한 한반도 평화 시계가 최근 조금 멀게 느껴지지만, 평화를 향한 발걸음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미협상 재개는 멈춘 시곗바늘을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남북 정부 당국은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개성 관광 등 민간교류 확대를 시작으로 적극적으로 관계개선의 길에 나서주길 바란다"면서 "불신을 작게 하고 인내를 키워가며 제재 국면 속에서도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전진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 모두발언에서 "9·19 평양공동선언은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가는 남북 종전선언"이라며 "정부가 조속히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9·19 군사합의 이행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9·19 남북 군사 합의에 매달려 손을 놓은 사이 북한은 미사일과 방사포를 10번이나 발사하며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할 수 있었다"며 "합의를 반드시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9·19 합의는 애초부터 잘못된 내용의 합의였고 결과는 안보재앙"이라면서 "당장 합의를 폐기하고, 체결에 책임이 있는 자는 문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9·19 군사합의는 북한의 잇단 군사 도발과 긴장 격화로 사실상 휴짓조각이 돼가고 있다"며 "합의의 의미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