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의 또 다른 2개 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접수
상태바
파주의 또 다른 2개 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접수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의 또 다른 2개 농장에서 20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이르면 이날 밤 당국의 확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께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오전 8시 40분께 파주시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들 농장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 마리, 파평면 4천200마리가량이다.

적성면 농장은 축주가 모돈 1마리와 육성돈(育成豚·성장 중인 돼지) 1마리가 폐사한 것을 확인해 파주시에 신고했다.

파평면 농장에서는 동물병원 수의사가 축주와 전화 통화를 하던 중 모돈 1마리가 폐사한 것을 알게 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심 신고를 했다.

두 농장은 모두 두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경기도 연천의 농장 방역대 10㎞ 이내에 자리해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연천 발생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져 있다.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 2명씩을 두 농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고 있다. 이후 시료를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진행한다. 확진 여부는 이날 밤에 판가름 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초동방역팀 2명씩을 보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농식품부는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되면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 조치를 할 것"이라며 "축산 농가와 관계자는 시설 소독을 철저히 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가축방역기관에 신속하게 신고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과 지난 17일, 18일 파주와 연천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바 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