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될성부른 ‘청년 인력’ 키워 문화도시 오산 뿌리 내리기 밑거름
상태바
한신대, 될성부른 ‘청년 인력’ 키워 문화도시 오산 뿌리 내리기 밑거름
준비위·대학일자리센터 협약 공모전 통한 인력 양성 보탬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09.2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신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와 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는 최근 오산문화재단 4층 대강의실에서 청년문화인력 양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청년인력 양성사업과 문화인력 양성사업에서 상호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신대는 전국의 청소년과 청년을 대상으로 사진·영상· 사업기획 분야에 대한 공모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년과 함께 문화도시를 디자인하다’라는 주제로 진행될 공모전은 오산문화재단의 후원으로 한신대 미디어영상광고홍보학부 지원배 교수(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 위원)가 맡게 될 예정이다.

한신대는 공모전을 통해 오산시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음을 전국적으로 홍보하고, 관련 자료에 대한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미옥 한신대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오산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활력과 가능성이 넘치는 도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신대는 청년문화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며, 성장한 청년문화인력들이 문화도시에서 뿌리를 내리고 그 가능성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요한 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 위원(오산문화재단 상임이사)은 "오산시의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앞으로 한신대와의 협약을 통해 준비위원회의 행보가 더욱 넓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