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 견인 ‘평화도시 인천’ 조성
상태바
남북교류 견인 ‘평화도시 인천’ 조성
박남춘 시장, 국회 대토론회서 백령공항 건설 등 계획 발표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09.23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평화경제 대토론회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에서 인천의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평화경제 대토론회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에서 인천의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남북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와 한반도를 잇는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박 시장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주최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 대토론회’에서 사례를 중심으로 인천시의 평화정책 구상을 밝혔다.

시민이 주인인 시대를 만들겠다며 출범한 민선7기 시는 시민들이 체감하는 평화정책을 펼쳐 뿌리내리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체감의 척도는 북한 접경지역 주민들이 느끼는 수준으로 설정했다.

박 시장은 "발표 주제인 ‘평화가 좋다’는 교동의 한 주민께서 해 주신 말인데, 전쟁의 아픔을 갖고 있는 접경지역 주민들이 평화를 체감하고 이롭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교동의 확성기가 철거되면서 평화의 정적이 시작됐고, 주민들의 뜻대로 검문소도 1곳으로 줄여 방문객이 많아지니 마을에 활기가 돌아 주민들이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주와 개성으로 이어질 남북평화도로와 백령공항 건설, 인천공항∼순안·삼지연공항 항로 구축, 교동평화산단 조성, 남포와의 경제협력, 남·북·중 간 크루즈 항로 개발 등 평화경제 실현을 위한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냉각된 남북 관계에 따라 직접 교류사업을 추진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항만·항공·도로 등 기반 마련에 힘써 미래 남북 교류의 중심에 서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남북 교류의 마중물 사업으로 추진하는 원료의약품 기증사업의 현황도 알렸다. 이 사업은 민선7기 첫 번째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북한 5세 미만 아동과 산모에게 인도적 차원에서 감염성 질환 치료를 위한 항균제 등 원료의약품 16종을 중국에서 구입해 북측에 전달하는 것이다. 이를 시작으로 민간 사회문화 분야에서 지자체 간 경제협력까지 교류를 확대하는 계기를 만들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남북군사합의를 통한 서해5도 어장 확대와 야간 조업, 해안 철책 제거와 같이 정부와 협력해 시민들이 공감하는 평화계획들을 추진하겠다"며 "먼저 움직이고, 넓게 보며, 길게 보고 준비해 평화를 선도하는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