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관리비 일방 인상… 거부하자 단전
상태바
상가 관리비 일방 인상… 거부하자 단전
인천 석바위지하도상가 갈등 심화 가게 면적 고려 않고 일괄 부과에
일부 상인 보이콧하자 보복성 조치 관리사무소 "규정 따라…인신공격"
  • 김유리 기자
  • 승인 2019.09.23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바위지하도상가. /사진 = 기호일보 DB
석바위지하도상가.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석바위지하도상가에 입주한 상인들과 관리사무소가 최근 관리비 인상을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22일 일부 상인들에 따르면 상가 포기 점포의 미납 관리비를 현재 입점 중인 상인들이 부담하고 있고, 일반관리비 인상이 가게 면적과 비례하지 않고 호수별로 부과됐다는 이유 등을 들며 관리비 인상에 반발하고 있다. 또한 관리비 부과의 근거자료를 상인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전부 공개하기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하도상가 20개가량의 점포가 관리비 납부를 거부하자 관리사무소는 이에 대응해 석바위지하도상가 커뮤니티 폐쇄와 함께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약 10시간에 걸쳐 해당 점포들에 단전 조취를 취하며 극한 갈등을 이어오고 있다.

일부 상인들은 2017년 관리비 미납 점포에 대한 미회수금액(약 9천만 원) 탕감 사례가 있는데도 이번에 단전 조치를 취한 것은 보복성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더구나 단전으로 상인은 물론 손님들도 상가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지만 관리업체는 소통을 거부하며 주동자만 찾는 데 급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대립이 장기화되자 인천시설관리공단이나 시가 중재하도록 민원을 제기한 상인도 있었지만, 관리법인에 위탁해 직접 개입할 권한이 없다는 답변만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석바위지하도상가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A(58)씨는 "단전 때문에 냉장고 안에 있는 음식들을 못 쓰게 되고, 가게를 방문한 단골손님들이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다"며 "커뮤니티의 무통보 폐쇄와 일방적인 관리비 인상 등 비민주적인 일처리 방식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업체 측은 지하도상가 내 상벌규정에 따라 단전 조치를 했으며, 해당 점포들에 일주일의 유예를 부여했기에 보복성 조치는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적자 운영으로 관리비 인상은 불가피했고, 일부 상인들의 인신공격에 직원들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23일 간담회를 열어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며 "단전이 보복성 조치라는 것은 상인들의 주장이며, 그들이 원할 경우 관리사무소 장부도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항향순 2019-09-23 09:45:56
공개라는것이 조건이 까다롭죠
당연히 공개해야하는것을 촬영안된다 복사 안된다
경리직원이 꼭 있을때 봐야한다 등등...
경리직원있을때 맞추기가 장사하는 사람입장으로
맞추기가 쉽지 않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