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삶 그린 김금숙 작가 만화 ‘풀’ 프랑스서 낭보
상태바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삶 그린 김금숙 작가 만화 ‘풀’ 프랑스서 낭보
1회 휴머니티 심사위원 특별상 받아 성남 독립투사 웹툰 프로젝트 참여 시베리아 딸 김알렉산드라 연재 중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9.2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문화재단 독립운동가 웹툰 프로젝트 참여 작가인 김금숙<사진>작가의 작품 ‘풀’이 제1회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풀은 김금숙 작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의 증언을 토대로 그린 작품으로,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16세에 일본군 성 노예로 팔려가 60년이 지난 뒤 한국에 돌아갈 수 있었던 이옥선 할머니의 삶의 의지와 1940년대 한국사회의 상황이 잘 표현된 작품"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금숙 작가는 현재 독립운동가 웹툰 프로젝트에서 볼셰비키 혁명가, 노동인권을 위해 투쟁했던 김알렉산드라의 삶을 그린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를 연재 중이다.

김 작가는 "이번 수상은 개인적인 영광을 넘어 세계인들에게 아픈 역사의 진실을 알리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독립운동의 위대한 역사도 더욱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제정된 휴머니티 만화상은 인간의 삶과 인권을 다룬 만화작품을 선정, 대상과 심사위원 특별상 등 2개 부문을 시상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