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거, 강성훈의 추격 샷 밀어내고 우승
상태바
크루거, 강성훈의 추격 샷 밀어내고 우승
신한동해오픈 15언더파 269타
  • 연합
  • 승인 2019.09.23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22일 끝난 신한동해오픈 우승자 제이비 크루거가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강성훈(32)의 국내 대회 우승이 불발됐다. 아시안투어와 남아공 선샤인투어 등에서 주로 활동한 제이비 크루거(남아공·15언더파 269타)는 통산 2승을 거뒀다.

강성훈은 22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7천238야드)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공동 주관으로 열린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 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우승을 차지한 크루거에 5타 뒤진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올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승을 신고한 강성훈은 2013년 10월 한국오픈 이후 6년 만의 국내 대회 우승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크루거는 2012년 2월 유러피언투어 공동 주관으로 열린 아반다 마스터스 이후 아시안투어에서 모처럼 우승을 추가했다. 올해 JGTO 드라이버 비거리 1위(320.34야드)인 재미교포 김찬(29)은 장타 이점을 살린 공격적인 플레이로 6타를 줄였지만 준우승(13언더파 271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