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거취 두고 계속되는 여야 갈등
상태바
조국 거취 두고 계속되는 여야 갈등
한국당, 광화문서 ‘파면촉구대회’ 민주당 "민생 외면… 장외투쟁만"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9.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주말과 휴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를 두고 거친 공방을 지속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며 조국 사퇴를 촉구했다. ‘文(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자,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당원과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이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조국을 붙들고 갈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힘을 합치면 반드시 조국을 구속할 수 있고, 문재인 정권을 막아낼 수 있다"며 "이 싸움에 저와 한국당은 앞장서겠다.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는 "조국과 조국 가족의 문제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실세가 연루된 것 아니겠느냐. ‘권력형 게이트’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호소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정 출산’, ‘아들 특혜’ 등 자신을 향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는 것을 조 장관 의혹 ‘물타기’로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조 장관, 자신과 황교안 대표 자녀에 대한 ‘특검’을 전격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민생을 돌보지 않고 장외 투쟁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1일 서면 논평에서 한국당의 이날 장외집회에 대해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이고 정기국회 중임에도 한국당 의원들은 길바닥으로 앞다퉈 달려갔다"며 "민생과 경제를 챙겨 국민을 위해 봉사하기보단 온갖 궤변과 터무니없는 선동이 더 이득이 된다는 정쟁적 발상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