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A 씨 30여 년 당시 경찰조사 받어
상태바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A 씨 30여 년 당시 경찰조사 받어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복역 중인 A(56)씨가 30여 년 전 사건이 한창일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A씨가 화성사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다만, 과거 사건 담당 수사관들 하고도 얘기해야 하고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는 정밀하게 살펴봐야 하는데 수기 등으로 작성된 자료가 15만 장에 달하는 등 방대해 현재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최근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의 화성사건 가운데 5·7·9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최근 새롭게 검출한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됐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태어나 1993년 4월 충북 청주로 이사하기 전까지 이 일대에서 계속 살았다. 이 때문에 당시 경찰 조사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됐지만 경찰이 A씨가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하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조사에서 A씨가 왜 용의자로 지목되지 않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일부 사건의 증거물 분석 등을 통해 과거 경찰이 용의자의 혈액형을 B형으로 추정한 것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다만 당시 확보된 용의자의 신발 사이즈와 A씨의 것이 달라 용의자로 보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신발 사이즈는 당시 탐문수사 과정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한편, 경찰은 지난 18일부터 유력한 용의자 A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 프로파일러 등 전담수사팀 7명을 보내 사흘 연속 3차례 조사를 진행했지만 주말과 휴일에 이어 이날도 대면 조사를 잠시 중단했다. 대신 기존 사건 기록 검토와 3차례 조사에서 A씨가 한 진술 등을 분석하면서 추후 이뤄질 4차 대면 조사에서 A씨를 압박할 단서를 찾고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