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시公 노조 ‘이재명 사수’ 나섰다
상태바
경기도·도시公 노조 ‘이재명 사수’ 나섰다
‘도정공백 절대 반대’ 성명 발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9.24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공사 노동조합이 23일 공사 회의실에서 대법원 심리를 앞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경기도시공사 제공>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 노동조합이 대법원 심리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지키기에 동참했다.

경기도공무원노동조합은 23일 ‘이재명 도지사 당선무효 위기, 도정 공백 우려 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공무원노조는 성명에서 "이재명 지사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지난 9월 6일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3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며 "당사자도 당혹스럽겠지만 경기도청 공무원들도 그에 못지않은 당혹감으로 도청 분위기가 어수선하다"고 밝혔다.

이어 "민선7기 출범 1년 도정 여론조사에서 도민의 60%가 잘했다는 평가를 한 바 있으며, 주민 생활과 밀접한 사업들로 도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외에도 노동자 지위 향상을 위해 노동권익센터 설립, 노동국 신설, 경기도 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노동이사제 도입 등 ‘노동존중 사회’를 구현하려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도공무원노조는 "도지사직 상실로 인한 도정 공백과 주민 생활에 밀접한 역점사업들이 좌초되거나 중단되지 않도록 도청 공무원들의 자율적인 의사에 따라 탄원서를 추진할 것"이라며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구했다.

이날 경기도시공사 노조도 ‘도민의 뜻에 부합하는 판결로 경기도정이 흔들림 없이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이 지사에게 힘을 실었다.

김민성 공사 노조위원장은 공사 수원본사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1천350만 도민의 압도적 지지로 선출된 도지사를 불명확하고 논란이 많은 사안으로 당선무효화하는 것은 권력 통제의 기본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으로 경기도의 혼란 상태가 종식되고 이재명 지사의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한 노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사 노조는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 역할 증대를 통한 새로운 정책들이 성공하려면 이재명 지사가 도정에 전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에도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