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도 돼지열병 확진… 앞으로 2주가 고비
상태바
김포서도 돼지열병 확진… 앞으로 2주가 고비
한강 이남 지역으로의 첫 사례 李지사, 양평서 방역 현장점검
  • 이정택 기자
  • 승인 2019.09.24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양평군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상황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7, 18일 파주·연천에서 각각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이어 김포지역 의심신고가 확진으로 판정되면서 그동안 경기북부로 한정됐던 발생지역의 확대가 우려되고 있다. 일주일 사이 세번째 발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40분께 김포시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를 접수 후 시료를 정밀분석한 결과 양성으로 나와 확진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되면서 파주·연천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됐으며 한강 이남 지역 중에서는 처음 확진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경기, 인천, 강원지역 돼지농장에 가축·축산관련 종사자 차량의 출입금지 및 돼지 관련 작업장에 축산관련 종사자,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25일 오후 7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농식품부는 "농장주가 오늘(23일)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여 김포시에 신고했다"며 "농장 CCTV로 이상 증세를 보여 신고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천800마리를 기른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다.

 농식품부는 현재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규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보다 살처분 범위를 확대해 3㎞ 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고 있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김포의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양평군 ASF 방역대책상황실을 방문해 방역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16일 파주, 17일 연천에서 ASF가 발생함에 따라 초동 방역 및 향후 추가 확산 차단이 매우 중요하다"며 "중국 및 베트남 등 외국 사례에서 보듯이 초기 대응에 실패할 경우 순식간에 전국으로 확산돼 엄청난 피해가 야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잠복기(4∼19일) 등을 고려할 경우 앞으로 약 2주가 중요한 고비다. 따라서 이 기간 동안은 특히 철저한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