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해양레저 클러스터 조성 박차
상태바
시흥시, 해양레저 클러스터 조성 박차
  • 이옥철 기자
  • 승인 2019.09.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가 해양레저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진철<사진> 미래전략담당관은 24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시흥시 해양레저 클러스터 추진 상황을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은 전반적인 해양레저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비롯해 아쿠아펫랜드 기공식 개최, 해양수산부 공모 사업 참여 등 향후 계획이 거론됐다. 

현재 해양관광산업이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시흥시는 시화MTV를 거점으로 거북섬 해양레저 복합단지,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으로 이어지는 해양레저 클러스터를 구축해 동아시아 해양생태관광 허브로 거듭난다는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가 전 세계 관상어 시장 선점을 위해 조성 중인 국내 최초, 최대 규모의 아쿠아펫랜드는 10월 기공식을 준비 중이며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에 관상어 생산·연구 시설과 관련 용품 판매·유통 시설, 관상어 품종 양식·연구 시설 등이 들어서고 2021년 9월 준공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아쿠아펫랜드 조성으로 연간 116억 원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되며 연간 방문객은 150만 명, 창출 일자리는 315명으로 추산하는 한편 시는 수입과 유통에 편중된 관상어 산업구조를 개선하고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시흥스마트허브와 함께 6차 산업화 기반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11월 해양수산부의 2019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 사업이 내년 1월 최종 선정을 앞두고 시가 참여를 준비하고 있으며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는 국내 해양레저관광 명소를 육성하고자 개발 잠재력이 높은 해양레저관광 거점 2곳에 1곳 당 최대 500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인공서핑장과 연계한 계류장, 클럽하우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해양생태계 보전·관리를 위한 해양생태과학관 조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해양생태과학관은 해양생태 보존과 해양관광 거점화를 위해 필요한 시설로 28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조성된다. 해양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해양 교육홍보시설, 조난·부상당한 해양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하는 해양동물 구조·치료센터, 77종 보호 대상 해양생물을 연구하는 해양생물 R&D센터가 들어선다. 

해양생태과학관은 새로운 해양 인재를 육성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사가 마무리되는 오는 2022년까지 연간 149명의 직·간접 고용효과를 비롯해 본격적인 운영 이후 연간 62명의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시가 해양생태계 보전 등 사회 공익적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해양생태과학관은 현재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상정 중이며 2020년 착공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해양레저 클러스터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시민 중심의 협의체로 자문단을 구성 중이며 20여 명의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부터 의견과 자문을 수렴해 해양레저관광 정책 발굴과 공모 진행 등을 함께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윤진철 미래전략담당관은 "해양레저 클러스터를 신속하게 조성하고 서해안 주변 도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해양레저 관광을 선도하는 중심도시로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