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모색 용역 추진
상태바
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모색 용역 추진
  • 안유신 기자
  • 승인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조치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근본적인 산업 체질 개선을 도모하기 위한 ‘마스터 플랜’을 12월까지 마련한다.

도는 경기연구원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기도 경제현안 진단 및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도내 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통상 마찰 장기화에 따른 대응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는 지난 3회 긴급추경을 통해 확보한 연구용역비 1억 원을 투입해 도 산업구조 및 경제여건, 도내 기업 일본 수출입 현황, 일본 수출규제가 도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분석한다.

아울러 피해(예상) 기업에 대한 기술개발 평가단계 비용 지원,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약, 연구개발 지원, 테스트베드 구축 지원, 클러스터 조성, 전문인력 양성 등 중·장기적인 전략을 수립한다.

특히 도는 관세청의 대외 무역거래 상품의 종류를 숫자로 분류한 코드를 활용한 분석으로 일본 수입품목 중 전략 물자를 도출한다.

또 비전략 물자더라도 대량살상 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품목의 수출을 통제하는 ‘캐치올 규제’와 관련한 전략도 수립할 계획이다.

오후석 도 경제실장은 "연구용역을 통한 대응 전략을 바탕으로 도내 경제·산업 전반에 미칠 피해를 최소화하고 대응능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