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예정대로 평양서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상태바
남북, 예정대로 평양서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축구협회 "내달 15일 원정 경기" 벤투 감독, 30일 소집명단 발표
  • 연합
  • 승인 2019.09.25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에서 승리한 뒤 웃고 있는 벤투 감독과 손흥민.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예정대로 10월 15일 북한 평양에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담당 부서와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월드컵 2차 예선은 예정대로 평양에서 열리며, 한국 대표팀도 H조 다른 팀들과 동등하게 대우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과의 1차전에서 승리(2-0)한 벤투호는 10월 10일(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 스리랑카와 2차전을 치른 뒤 10월 15일(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3차전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앞서 북한은 2008년 3월 26일 평양에서 예정됐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 홈경기를 중국 상하이(上海)로 옮겨 치른 적이 있다. 당시 남북 관계가 경색돼 북한이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 같은 해 9월 10일 북한 평양에서 개최 예정이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남북 대결도 ‘제3의 장소’인 상하이에서 열렸다.

축구협회는 북한이 한국 대표팀의 이동 경로 등에 대해선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표팀은 선수들의 피로감을 최소화하려고 직항로를 통해 항공편으로 방북하거나 육로로 이동하는 방안을 원했으나 중국 베이징(北京)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북한에 들어갈 전망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베이징 경유에 대비해 준비해 왔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여자대표팀 선수들도 2017년 4월 AFC 아시안컵 예선 평양 원정경기를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고 북한으로 이동했던 전례가 있다. 축구협회는 대표팀의 평양 원정이 확정됨에 따라 선수단의 중국 비자 등 제반 준비에 나서는 한편, 방북 기자단 구성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0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소집 명단을 발표하는데, 9월 A매치 때 부름을 받은 선수들이 주축으로 포진될 전망이다. 벤투 감독은 현재 K리거들의 실력 점검에 한창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