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부경찰서, 채팅앱서 여고생 성폭행 제안 문자 경찰 수사
상태바
용인서부경찰서, 채팅앱서 여고생 성폭행 제안 문자 경찰 수사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앱을 통해 만난 사람들에게 여고생의 인적사항을 알려주며 성폭행을 제안했다는 내용의 신고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채팅앱 이용자 A씨는 최근 앱에서 만난 익명의 이용자로부터 여고생 2명의 이름과 연락처, 주소지, 사진 등을 전달받고 "같이 성폭행하자"는 제안을 받았다.

A씨는 이런 행위가 장난이 아니라고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여고생 2명 중 1명의 신원을 파악해 신변 보호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 학생이 입은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용의자를 찾기 위해 해당 채팅앱을 운영하는 일본의 모바일 메신저 회사에 협조를 구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학생 한 명은 정보가 불명확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피의자에게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