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시흥시 제2경인선 광역철도 노선 변경 공동전선
상태바
인천·부천·시흥시 제2경인선 광역철도 노선 변경 공동전선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9.26
  •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경인선 변경노선 공동발표 기자회견’이 2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려 인천·시흥·부천시 관계자와 국회의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제2경인선 변경노선 공동발표 기자회견’이 2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려 인천·시흥·부천시 관계자와 국회의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가 부천시와 시흥시의 ‘제2경인선 광역철도’ 노선 변경 요구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복잡한 셈법이 형성됐다. 노선 변경 요구가 자칫 사업 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인천·부천·시흥시는 2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부천 옥길지구와 시흥 은계지구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돼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장덕천 부천시장,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인천·부천·시흥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함께 했다.

제2경인선은 구로 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해 인천 서남부지역 및 경기도, 서울을 연결하는 광역철도다. 신설 노선은 연수구 청학역을 출발해 신연수역~인천논현~도림사거리~서창2공공주택지구~신천~광명 노온사동을 거쳐 기존의 구로역과 영등포역, 노량진역까지 연결 운행된다.

이들은 제2경인선 노선에 경기 서남부권역의 대규모 택지지구가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부천 옥길지구와 시흥 은계지구를 포함한 노선으로, 제2경인선이 이들 지역을 지나면 기존 노선보다 이용자가 매달 7만 명 증가하고, 지역경제 파급 효과도 4천억 원 이상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들 노선이 추가되면 자칫 사업 자체가 유보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신설 노선 구간 추가에 따른 사업비 증가 및 경제성 약화 등의 이유로 예타 통과가 늦춰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제2경인선에 부천 옥길지구와 시흥 은계지구 등 2개소를 추가시키면 신설 구간은 18.51㎞에서 20.63㎞로 길어진다. 총 사업비는 1조3천304억 원으로, 기존 사업비(1조1천446억 원)보다 2천억여 원 많은 액수다.

사업성의 척도인 비용 대비 편익비율(B/C)도 두 지역을 포함할 경우 1.05로 줄어든다. 지난해 12월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 당시 제2경인선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B/C값은 1.10이었다. 용역 결과 정차 지역이 늘어난 만큼 노선 굴곡도 등에서 다소 평가가 낮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사업성이 낮아지더라도 제2경인선 구축에 따른 서비스 수혜 지역 범위가 넓어진다는 점에서 예타 통과에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사업이 확정되면 총 사업비의 70%는 국비 지원을 받고 나머지 30%를 각 지자체가 분담하는데, 인천지역 노선이 바뀌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인천이 부담해야 할 비용도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수역 2019-09-26 11:30:24
갑자기 옥길은 왜 끼는거지? 부천땅 1도 안지나는데 드리프트 하면서 옥길을 포함해야되는 이유가 있나? 이미 역곡역 부근이라 서울가는데도 타지역보다 용이한데 굳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