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돼지열병 관련, 수도검침원 양돈농가 출입 금지
상태바
이천시 돼지열병 관련, 수도검침원 양돈농가 출입 금지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수도검침원의 양돈농가 출입을 금지하고 주변 통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1일 이천시에 따르면 최근 경기도 일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되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가축질병 위기경보 단계를 격상(주의→심각)했다.

이에 따라 이천시는 돼지열병 예방관리를 위해 관내 양돈농가 통제를 위한 초소를 설치하고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발맞쳐 이천시에서는 양돈농가 및 주변 수용가의 수도 사용량을 시에서 인정하는 사용수량으로 정하여 돼지열병 안정 시까지 요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따라서, 상하수도를 사용하는 186개 양돈농가와 500여 주변 수용가를 대상으로 10월분 요금(9월 사용분)부터 전월 평균사용량으로 인정 검침량을 정하여 사용요금을 부과한다.

그리고 향후 돼지열병 안정 시 정상검침을 실시해 요금을 정산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시 관계자는 "이천시민의 이해와 관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하여 주실 것과 축산농가 방문 및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