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오, 갤러리 향해 ‘손가락 욕’ 3년간 KPGA 투어 대회 못 뛴다
상태바
김비오, 갤러리 향해 ‘손가락 욕’ 3년간 KPGA 투어 대회 못 뛴다
  • 연합
  • 승인 2019.10.0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김비오(29·사진)가 앞으로 3년 동안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 상벌위원회(위원장 김규훈)는 1일 성남 한국프로골프협회 회관에서 긴급 상벌위원회를 열어 자격정지 3년과 벌금 1천만 원을 결정했다. 김비오는 2022년 9월 30일까지 코리안투어와 코리안투어 공동 주관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올해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상금랭킹 7위를 달리던 김비오는 코리안투어 기록 순위에서도 제외됐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