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덕영 양주시의원, 사전 예약제 북한산 우이령길 등산객 위해 전면 개방 건의
상태바
정덕영 양주시의원, 사전 예약제 북한산 우이령길 등산객 위해 전면 개방 건의
  • 전정훈 기자
  • 승인 2019.10.0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는 등산객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사전예약제로 운영 중인 북한산 우이령(牛耳嶺)길의 전면 개방을 북한산국립공원 측에 건의했다고 7일 밝혔다.

정덕영 시의원은 최근 김남권 기획예산과장 등과 함께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사무소를 방문해 6.8㎞ 구간의 우이령길(양주시 3.7㎞, 서울시 3.1㎞) 전면 개방을 요구했다. 

소귀고개로도 불리는 우이령길은 양주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 우이동을 잇는 중요한 소로였으나 1968년 1월 21일 북한 공작원이 침투로로 사용함에 따라 군(軍)이 40여 년간 이용을 통제해 왔다. 양주시가 1992년부터 재개통을 건의한 이래 2009년 7월부터 사전 예약 후 신분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한정적인 방식으로 개통됐다.

하지만 해당 절차로 등산로를 이용하려는 주민들이 불편을 겪으면서 전면 개통을 요구하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정덕영 의원은 "전면 개방에 시간이 걸린다면 우선 장흥면 주민부터 지율 통행을 허용하고,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용민 도봉사무소장은 "건의 내용을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 전달해 우이령길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의회는 오는 14일 개회하는 ‘제31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해당 내용을 담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할 예정이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