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6년간 4억 상당 전범기업 제품 구매… 설훈, 국산품으로 교체 촉구
상태바
기상청 6년간 4억 상당 전범기업 제품 구매… 설훈, 국산품으로 교체 촉구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0.0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 원미을·사진) 국회의원은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해온 기상청에 국내산 물품으로 대체 구매를 촉구했다.

설훈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기상청은 4억 원 상당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했다.

이 기간 구매 품목은 ▶레이저프린터가 1억8천973만 원(47.1%)으로 가장 많았고 ▶복사기 1억217만 원(25.4%) ▶컴퓨터 서버 3천286만 원(8.2%) ▶비디오프로젝터 3천100만 원(7.7%) ▶디스크어레이 2천800만 원(7.7%)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는 후지(fuji) 물품 구매액이 3억5천328만 원(87.7%)으로 가장 많았으며, 파나소닉(Panasonic) 3천100만 원(7.7%), 도시바(Toshiba) 1천784만 원(4.4%), 니콘(Nikon) 66만 원(0.2%) 순이었다.

설훈 의원은 "전범기업들이 우리 정부와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공식사과와 배상도 하지 않은 채, 우리나라 국가사업 등의 입찰에 참여해 수주를 받음으로써 많은 이익을 올리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구매하는 공공 물품에서 만큼은 전범기업의 물품 구매를 제한하고 국내산 물품으로 구매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