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앞바다 대기오염 줄여라… 지역 공공기관들 ‘의기투합’
상태바
인천 앞바다 대기오염 줄여라… 지역 공공기관들 ‘의기투합’
가스公, 국내 첫 LNG선 정박 때 천연가스 사용 기념식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10.0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국적 LNG 운반 선박 ‘세리 샌드라워시호’가 8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인천LNG기지 2부두에서 발전용 LNG(액화천연가스)를 공급받고 있다. 발전기 연료로 벙커C유 대신 BOG를 사용하면 배출 오염물질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말레이시아 국적 LNG 운반 선박 ‘세리 샌드라워시호’가 8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인천LNG기지 2부두에서 발전용 LNG(액화천연가스)를 공급받고 있다. 발전기 연료로 벙커C유 대신 BOG를 사용하면 배출 오염물질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 앞바다 대기오염물질(미세먼지 등) 저감을 위해 지역 공공기관이 힘을 모으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는 8일 국내 최초 액화천연가스(LNG)선 정박(하역) 시 천연가스(BOG) 사용 기념식을 개최했다.

인천LNG기지 2부두에 정박한 말레이시아 세리 샌드라워시호(6만7천590t)의 천연가스 전환을 기념해 한창훈 인천기지본부장, 아리프 빈 압둘 라힘 세리 샌드라워시호 선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기지본부는 LNG선 하역 시 선박에서 나오는 오염물질 배출을 저감하기 위해 벙커C유로 선박의 발전기를 가동하던 방식에서 BOG 사용으로 바꿨다.

BOG를 원료로 쓰면 벙커C유 대비 황산화물(SOX)과 분진 배출은 100%, 질소산화물(NOX)은 15~80%, 이산화탄소(CO2)는 20%까지 줄일 수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글로벌 해상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2020년 이후 모든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 이하에서 0.5% 이하로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유럽·북미는 자국 연안을 선박 배출가스 규제지역으로 지정해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을 0.1%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인천기지본부는 유럽·북미 기준과 동일하게 황 함유량 0.1% 이하의 선박 연료유를 사용하기 위해 유류탱크 저장소 및 관련 부대설비 개선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11월 말 완공 예정이다.

인천시, 수도권대기환경청, 인천해양수산청, 한국전력, 인천항만공사 등은 최근 인천항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육상전원공급시설(AMP) 활성화 사업에 나섰다.

기존 부두에는 소형 선박(여객선, 관공선, 예인선 등)용 저압 AMP 68개소 시설을 개선해 이용률을 높인다.

신항과 국제여객부두 건설 시 대형 선박(컨테이너선박, 카페리, 크루즈 등)용 고압 AMP 설치 기반시설을 확보할 방침이다. 고압용 AMP는 지난해 영흥화력 1개 선석, 올해 신국제여객부두 2개 선석에 설치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