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중장년층-중소기업 ‘일’로 잇다
상태바
도내 중장년층-중소기업 ‘일’로 잇다
도, 5060이음 일자리 사업 추진 총 200명 선발해 기업 취업 연계 인턴 등 총 6개월 ‘장려금’ 지원
  • 민부근 기자
  • 승인 2019.10.09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해부터 도내 5060세대를 고용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고용장려금을 지원, 중장년 계층의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5060이음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조기 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5060 중장년 베이비부머 세대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 미스매칭을 해소하고자 처음 도입했다.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중장년 도민 200명을 선발해 도내 근로자 수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제조업, 정보통신서비스업, 보건복지서비스업 등)에 취업을 매칭하는 내용이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하는 차원에서 도내 피해 기업을 우선 선발하며, 안정적 노동환경 지원을 위해 5060세대 고용 중소기업에 인턴 3개월, 정규직 3개월 등 최대 6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인턴기간 3개월간 고용장려금을 전액 지원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6개월간 고용을 유지할 경우 3개월분의 장려금을 추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 중장년 구직자의 직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참여 기업에 자체 및 타 기관 직무 관련 교육을 지원하고, 면접·이력서 작성 방법 등 구직자가 꼭 알아야 할 사항들에 대한 취업컨설팅도 실시한다.

도는 10일 오후 2시 경기도여성능력개발본부(용인)에서 도내 근로자 수 300인 미만 기업들을 초청해 5060이음 일자리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 추진 방향, 목적, 세부 추진 계획 등을 설명해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